• 열림터
  • 울림
  • 울림
  • 열림터
  • ENGLISH

회원·상담소 소식

마음 맞는 회원들과 진행한 소모임이나 회원놀이터 등 다양한 회원행사를 소개합니다.
[후기/리뷰] 콘텐츠로 만나는 퀴어!
  • 2023-07-28
  • 1111


안녕하세요. 한국성폭력상담소 기자단 틈의 스텔라입니다.

서울을 포함해 부산, 대구, 대전, 제주 등 전국 각지에서 개최된 올해 퀴어문화축제, 여러분도 참여하셨나요? 성정체성, 성적지향을 비롯해 개인이 가진 고유한 정체성을 인정하고 다양성을 존중하는 퀴어의 정체성은 이제 하나의 문화로 자리 잡게 되었어요.  


(사진 출처: BBC)


2000년대 초반 이후 국내에서는 커밍아웃*이나 아웃팅** 등의 용어가 널리 알려지면서 성소수자를 향한 관심이나 퀴어를 말하는 사회적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는데요. 

*커밍아웃: 타인에게 자신의 성정체성, 성적지향 등을 말하는 것 (출처: University of North Carolina)

**아웃팅: 타인이 성소수자 본인의 동의 없이 성적 지향이나 성정체성을 공개하는 행위 (출처: 성소수자부모모임)


하지만 안타깝게도 여전히 많은 퀴어가 사회적 편견과 혐오 앞에 자신을 쉽게 드러내지 못합니다. 다행히 최근 퀴어를 주제로 한 다양한 콘텐츠가 등장하면서 간접적으로나마 퀴어의 삶과 현실을 들여다볼 기회가 많아졌어요. 오늘은 퀴어와 한층 더 가까워질 수 있는 영화, 예능/드라마, 책 각 2편씩을 소개합니다. 직접적인 장면이나 퀴어를 말하는 방식 등을 고려해 붙인 ‘퀴어 레벨’도 참고해보세요.   


영화

<대니쉬걸>

(출처: 다음 영화)

개봉: 2016

연출: 톰 후퍼

출연: 에디 레드메인, 알라시아 비칸데르 등   

등급: 청소년관람불가 


이 영화는 세계 최초로 성전환 수술을 받은 덴마크의 트랜스여성* 화가 ‘릴리 엘베(에이나르 베게너)’의 실화를 담고 있어요. 에이나르는 아내 게르다의 부탁으로 여성 모델을 대역하기 위해 드레스를 입으면서 처음 느껴보는 여성의 옷과 문화 앞에 묘한 감정에 휩싸여요. 이후 자신이 여성으로 존재할 때 가장 행복하다는 사실을 발견한 에이나르는 새로운 여성 자아 ‘릴리 엘베’를 만들어 내고, 온전한 여성으로 인정받기 위해 성전환 수술을 결심해요. 

*지정성별은 남성이나 자신의 성정체성을 여성으로 인식하는 트랜스젠더


이 영화에서 가장 주목할 부분은 퀴어로서의 삶을 받아들이는 과정에서 나타나는 주인공과 주변 인물의 심리 묘사에요. 릴리는 사회적으로 부여받은 남성의 정체성에서 벗어나 여성의 모습을 하고 있을 때 가장 평온함을 느끼지만, 동시에 아내와의 갈등이나 성적 다양성이 인정되지 않던 1920년대 사회적 억압 앞에 굴복해야 하는 고통에서 벗어날 수 없어요. 아내 게르다 역시 자신이 사랑했던 사람이 전혀 다른 인물이 되어가는 모습을 쉽게 받아들이지 못하고요. 이를 통해, 우리는 주인공의 탁월한 심리 묘사를 통해 퀴어가 성정체성을 발견했을 때 퀴어와 그 주변에서 느끼는 혼란스러움을 느껴볼 수 있어요. 

퀴어 레벨: ★★☆☆☆ (한 개인이 퀴어 정체성을 인지하고 수용하는 과정에서 느끼는 심리 변화를 따라가며 감상할 수 있습니다.) 


<캐롤>

(출처: 다음 영화)

(출처: 다음 영화)

개봉: 2016

연출: 토드 헤인스

출연: 케이트 블란쳇, 루니 마라 등   

등급: 청소년관람불가 


1950년대 미국 뉴욕의 한 백화점에서 손님과 점원으로 만난 캐롤과 테레즈는 첫눈에 서로에게 강렬하게 끌립니다. 이후, 캐롤이 백화점에 두고 온 장갑을 핑계로 다시 만난 두 사람은 점점 더 가까워지며 헤어날 수 없는 감정을 느끼고, 결국 사랑으로 이어지죠. 그러나, 각자 남편과 파트너가 있고 동성애를 금기시하던 당시 사회적 현실 때문에 둘의 사랑은 쉽게 이뤄지지 않습니다.  


이 영화를 추천하는 이유는 작품이 ‘퀴어의 사랑도 다르지 않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기 때문이에요. 우리 사회에는 퀴어가 애정을 표현하고 사랑을 나누는 방식이 이성애자와는 달리 선정적이고 문란할 것이라는 통념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그러나, 영화를 보고 있으면 두 사람의 성별은 금세 잊게 되고, 첫눈에 반한 연인의 격정적인 사랑만이 느껴져요. 즉, 영화는 캐롤과 테레즈가 ‘여자 사람’이 아닌, 그냥 ‘사람 간의 사랑’을 나누고 있음을 전달함으로써 보편적 사랑의 범주에 퀴어 역시 포함된다고 말합니다.  

퀴어 레벨: ★★★★☆ (레즈비언의 삶보다는 두 인물 간의 격정적인 사랑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예능/드라마

<하트스토퍼>

(출처: 넷플릭스) 

(출처: 넷플릭스)

방영: 2022

연출: 앨리스 오스먼

출연: 킷 코너, 조 로크 등   

등급: 15세 이상 


아웃팅을 당한 이후 학교에서 따돌림을 당하는 찰리는 수업에서 만난 옆자리 친구 닉이 자신에게 친절하게 대하자 호감을 느끼지만, 그가 이성애자임을 알기 때문에 친구로 지내려 합니다. 한편, 닉은 학교에서 힘들어하는 찰리를 위로하며 그와 가까워질수록 알 수 없는 감정을 느끼는데요, 인터넷에서 ‘나는 게이인가?’ 등을 검색하며 혼란스러워하던 그는 결국 자신이 찰리를 좋아한다는 사실을 깨닫고 커밍아웃합니다. 


드라마를 보면서 퀴어 청소년의 삶을 함께 주목하는 것도 좋겠습니다. ‘2021년 청년 성소수자 사회적 욕구 및 실태 조사’에 따르면 한국 성소수자는 평균 14.7세에 자신의 정체성을 처음으로 인지하고 17.8세가 되면 이를 받아들인다고 해요(다움, 2021). 사춘기는 자신과 타인, 성이나 연애 등에 관심이 많은 시기로 청소년이 자아정체성을 형성하는 매우 중요한 시기이기도 하죠. 그렇기 때문에, 성소수자가 성정체성을 수용하는 과정에서 주변의 지지가 매우 중요한데요. 닉의 커밍아웃에 대한 부모님의 반응, 닉과 찰리의 연애를 응원하는 친구들의 모습 등을 통해 퀴어를 받아들이는 사회의 모습이 조금 더 따뜻해지기를 바라게 됩니다. 

퀴어 레벨: ★☆☆☆☆ (또래와의 관계에서 자신의 성적 지향을 인지하고 혼란스러워하지만 친구들과 함께 이를 극복해 나가는 풋풋한 모습을 보고 있으면 미소를 짓게 됩니다.) 


<메리퀴어> 

(출처: 웨이브)

(출처: 웨이브)

방영: 2022

연출: 유홍석, 심형준 

출연: 신동엽, 홍석천, 하니 등   

등급: 15세 이상


<메리퀴어>는 퀴어 커플의 일상을 다룬 리얼리티 프로그램이에요. 퀴어의 사랑을 각색한 작품은 많았지만, 한국에서 실제 퀴어 커플의 모습을 보여준 콘텐츠가 없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지녀요. 프로그램에는 게이, 레즈비언, FTM 트랜스젠더*-양성애자 커플이 등장해 퀴어의 연애와 결혼에 관해 솔직하게 이야기합니다. 

*FTM(Female to Male) 트랜스젠더: 여성에서 남성으로 성전환한 또는 전환하기를 원하는 트랜스젠더 


이 프로그램은 앞서 소개한 <캐롤>처럼 누구나 서로 다른 모습의 사랑을 할 뿐, 우리 모두 사랑한다는 사실에는 차이가 없음을 말하고 있어요. 이 프로그램을 추천하는 또 다른 이유는 한국 사회에서 퀴어 또는 퀴어 커플로 사는 것에 대한 어려움을 깨달을 수 있기 때문이에요. 예를 들어, <메리퀴어> 속 게이 커플은 한국에서 동성 간 결혼이 인정되지 않아 미국까지 이동해 혼인신고서를 발급받아요. 레즈비언 커플 역시 한국에서 결혼식을 올리고 싶지만, 레즈비언 커플이라고 말하면 예식장을 대관하기 어렵다는 답변을 듣기 일쑤예요. 타로를 보러 간 양성애자 여성에게 ‘남자친구와의 관계는~’이라고 말하며 당연한 듯이 이성간 연애를 가정하는 모습 역시 아직도 한국이 ‘퀴어하지 않은 사회’임을 보여주고 있어요. 

퀴어 레벨: ★☆☆☆☆ (사랑하는 사람과의 풋풋한 연애와 “평범한” 미래를 꿈꾸는 그들의 솔직한 고민은 연애 세포를 꿈틀거리게 하기 충분해요!) 


책 

<모든 소년이 파랗지는 않다> 

(출처: 교보문고)

(출처: 교보문고)

발행: 2022

저자: 조지 M. 존슨 


저자 조지 M. 존슨의 회고록인 <모든 소년이 파랗지는 않다>는 흑인 퀴어로서 경험해야 했던 차별의 일생과 이를 극복한 과정을 풀어낸 책입니다. 그의 삶에는 흑인 커뮤니티에서 퀴어라는 이유로 배제되지 않기 위해 남성적인 모습을 강요받는 ‘조지’와, 다양성은 존중받지만 여전히 퀴어가 아닌 여성적인 남성으로 취급되는 ‘조지’의 정체성이 혼재되어 있는데요. 


책을 읽는 우리는 ‘흑인’이자 ‘퀴어’의 교차성에 주목할 필요가 있어요. 비주류로서 백인, 이성애자(또는 시스젠더)의 반대로 인식되는 흑인과 퀴어의 성질을 모두 가진 그는 소수자성이 중첩된 삶을 살았어요. 그런데도 그는 자신의 정체성을 인정하고 자긍심을 지니는 사람이에요. 또한, 그는 모든 흑인과 퀴어가 인종, 성별, 성정체성, 성적지향에 관계없이 온전한 개인으로 존중받기 위해 자신의 책임을 다하고 있어요. 

퀴어 레벨: ★★★☆☆ (퀴어 정체성의 성장을 묘사하는 과정에서 경험했던 폭력이나 사랑을 나눴던 방식 등이 다소 구체적으로 묘사되어 있어요.)


<퀴어는 당신 옆에서 일하고 있다>

(출처: 교보문고)

(출처: 교보문고)

발행: 2019

저자: 희정 


<퀴어는 당신 옆에서 일하고 있다>는 퀴어 노동자들의 인터뷰를 통해 퀴어 노동의 현실을 추적한 르포예요. 성정체성 및 성적 지향의 이분법적 구분이 노동에 얼마나 비효율적인지를 비판적으로 꼬집고 있어요.  


한국의 노동 사회는 사회가 부여하는 성별과 스스로 인지하는 성별 또는 성적지향 간의 간극을 경험하는 성소수자를 인정하지 않아요. 그들은 지정성별에 따라 끊임없이 ‘여자다움’ 또는 ‘남자다움’을 표현할 것을 요구해요. 또한, (생물학적) 여성 면접자에게 ‘결혼 계획이 있는지’ 묻는 말부터, 결혼하지 않은 직원의 지정성별만으로  (파트너, 연인 등의 호칭이 아닌) 남자친구/여자친구에 대해 얘기해 보라는 말까지, 노동 사회는 이성애자와 시스젠더로 대표되는 ‘정상’ 범주 안에 해당하는 이들만을 노동자로 취급합니다. 


이러한 현실 앞에 성소수자는 직장에서 자신의 성정체성을 회피하거나 숨기게 됩니다. (예를 들어, 레즈비언이 가상의 남자친구를 만들어 사람들과 이야기하는 상황) 또는, 비대면으로 일하며 자신을 드러내지 않아도 되는 일자리를 전전하지만, 이러한 직업은 안정성, 복지, 사회적 명성 등과 거리가 멀기 때문에 성소수자는 ‘능력에 따라 자유롭게 직업을 선택하고 노동할 권리’를 잃게 돼요.  

퀴어 레벨: ★☆☆☆☆ (인터뷰를 통해 노동으로 대표되는 사회적 관계 속에서 성소수자들이 겪는 매일의 어려움을 담아냈어요.)  



<이 글은 한국성폭력상담소 자원활동가 기자단 스텔라 님이 작성해주셨습니다>